컨텐츠 바로가기

[떡볶이] 아딸떡볶이, 떡볶이 국물에 튀김을 찍어먹으면...

http://a900728.egloos.com/4259716

처음 먹어본 아딸 떡볶이, 이름은 자주 들었는데 비싸서 잘 안갔죠..ㅎㅎ

근데 요즘 뭐 떡볶이 가격 보면 거의 비슷비슷하더라는...

떡볶이 2천원, 튀김 2천원 어치 사왔습니다.

아딸떡볶이의놀랐던 점은 떡볶이를 저런 팩에다 담아 준다는것...

일단...


아딸떡볶이의 놀랐던 점은 떡볶이를 저런 팩에다 담아 준다는것...

떡볶이 개봉입니다. 떡은 쌀떡볶이로 주문했는데 떡도 쌀과 밀 두가지를 선택할수 있더라구요.

평소 포장마차나 동네떡볶이만 먹어봤는지라 이런거는 신기신기~!

쌀 떡볶이 한입입니다..

저 국물 떨어지는게 참 먹음직 스러워 보이죠..+0+

원래 튀김은 오징어랑 김말이 아니면 안먹지만
여기의 튀김맛이 어떨련지 각 종류별로 가지고 왔습니다.

아딸떡볶이는 튀김이 맛있다는 소리를 들었는데 일단 튀김이 무척 깨끗했습니다.

눅눅한것도 없고 왠지 깔끔하다고 할까요?

일단 속도 괜찮았네요.

이렇게 튀김이 있으면 떡볶이 국물에 한번 찍어먹습니다.

저 바삭바삭한 튀김에 떡볶이 국물이 묻혀지고...

골고루 잘...

이렇게 새빨갛게 묻히고 한입 베어 물면...

진짜 그저 눈물만..ㅡㅜ

그리고 오징어 튀김도 빼놓을수 없겠죠..ㅡ0ㅡ!


일단, 아딸은 처음 먹어봤는데 생각보다 괜찮았던 집이였습니다.

일단 아딸이 마음에 들었던 것은...

1. 가게가 깨끗함
2. 튀김이 깨끗하고 바삭함
3. 떡볶이가 생각보다 맛있었음


확실히 이름에 비해 실속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괜찮아서 놀랬습니다.

그리고 여기서 또 놀랬던것이 하나 더 있다면...아딸은 튀김을 떡볶이에 묻혀서 주질 않더라구요..

이거는 포장마차 떡볶이에 익숙한 저로선 생소했었는데 알고 보니 떡볶이의 맛 때문에 그렇다고 하시던..

뭐, 떡볶이에 묻혀서 나오면 대신 튀김의 바삭함이 없어지니 저로선 마음에 든 점이긴 하였지만요.


아무튼 앞으로도 자주 먹을 기회가 있을듯 싶은데 현재로선 만족스럽게 잘 먹었습니다..ㅎ



덧글|덧글 쓰기|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