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복음주의 운동 '맏형' 홍정길 목사 은퇴 인터뷰

http://goodsks.egloos.com/10849395

한국 복음주의 운동 '맏형' 홍정길 목사 은퇴 인터뷰]
건물만 높이는 한국 교회 - 자신이 가진 돈·자리·권력, 하나님께 다시 돌려드려야…
교회가 왜 큰 건물 필요한가… 식당서도 예배볼 수 있는데
北동포·장애인을 내 몸같이 - 소말리아 보다 못먹는 北아이들 보고 20년 식량지원
주민들 거센 반대 무릅쓰고 서울 강남에 장애인 학교도

"자녀에게 교회를 물려준다고? 스스로 통제할 수 없는 축복은 저주나 다름없다. 돈이나 자리, 권력도 마찬가지다. 돈과 권력은 자기 것이 아니라 이 세상에 있는 동안 올바른 일에 쓰라고 하나님이 맡긴 것이다."

한국 복음주의운동의 '맏형' 홍정길(70) 남서울은혜교회 원로 목사가 지난주 은퇴했다. '복음주의 운동'이란 "오직 성경대로 살자"는 신앙운동. 지난 12일 밀알학교 강당에서 열린 은퇴식에서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는 "당신처럼 따를 만한 목사가 있어 위로가 된다"고 했고, 한국기독교교회협(NCCK) 총무 김영주 목사는 "내가 만난 이들 중에 제일 큰 목사"라고 했다. 18일 서울 일원동 밀알학교 이사장실에서 그를 만났다.

홍정길 남서울은혜교회 원로목사는 “나는 배움이 짧아 무슨 대단한 철학이나 비전도 없다. 그저 진리를 삶으로 산다는 기쁨으로 순종하며 걸어왔을 뿐”이라고 했다. /이진한 기자 magnum91@chosun.com

―한국 교회가 신뢰의 위기를 겪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교회는 성경대로 실천하고 있는지, 다시 한 번 원칙을 살펴봐야 한다. 세습문제를 보자.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사명대로 유니크한 삶을 살도록 했는데, 부모의 성취를 그냥 물려준다면 그건 자녀의 삶에 대한 모독이다. 돈이나 자리, 권력도 스스로 통제할 수 없으면 저주다. 스스로 통제할 수 없는 축복은 저주가 될 수밖에 없다. 청교도들의 '청지기 의식(stewardship)'을 기억해야 한다. 자신이 가진 돈과 권력은 이 세상에 있는 동안 올바른 일에 쓰라고 하나님이 맡긴 것이고, 세상 떠날 땐 다시 하나님께 돌려드리는 것이다."

―교회 밖 세상은 가난한데, 헌금으로 교회 건물을 높이 올리는 데만 신경쓴다는 비판도 여전하다.

"교회가 그런 비판에 좀 더 겸허해져야 한다. 교회의 사회 구제활동이 '구색 맞추기'로 비쳐선 안된다. 교회가 왜 큰 건물과 사무실이 필요한가. 식당이든 예식장이든 빈 공간만 있으면 예배 드릴 수 있다. 교인수도 어느 수준 이상 커지면 용기있게 나누면 된다. 하나님 일에 기득권 따위는 없다. 목사는 경영자가 아니라 목양(牧羊)하듯 각각의 영혼을 돌보는 목자(牧者)다."

―어떻게 20년 가까이 굶주리는 북한 아이들을 돕게 됐나.

"1990년대 말 평양에서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대표를 지낸 분의 부인이 나를 서울로 찾아왔다. 평양 영아들 영양표본조사를 했는데, 3000명쯤 진행하니 당국에서 그만두게 했다는 거였다. 생명의 위협을 받거나 평생 지적·발달장애가 생길 위험이 있는 '절대 영양결핍' 아이가 16.8%였다. '전쟁 중의 소말리아도 영아 절대 영양결핍 비율은 12%를 넘지 않았다. 당신 나라의 한 세대 전체가 지적장애를 갖게 된다. 이 저주만큼은 한국교회가 막아야 한다'며 내 손을 붙들고 울더라. 북한 당국이 발로 차내더라도, 우리 정부가 막아서더라도 북한 아이들은 먹여야겠다고 생각했다."

그가 1993년 설립한 사단법인 남북나눔운동은 국내 북한지원 민간단체 60여개가 북으로 보낸 지원물량의 30% 안팎을 꾸준히 차지할 만큼 주도적 역할을 한다.

―더불어 사는 사회를 내건 '자본주의 4.0'이 이슈다. 남서울은혜교회를 시작한 목적 가운데 하나가 장애인 돕기 사역을 위해서라고 들었다.

"신앙인에게 '네 이웃을 네 몸같이 사랑하라'는 명령은 북한 동포든 조선족이든 장애인이든 똑같이 적용되는 것이다. 1976년 어렵게 개척해 성장시켰던 남서울교회 담임목사직을 1992년 내려놓았다. 무작정 '퇴직금으로 장애아들을 거둬야겠다'고 생각했다. 1997년 학교 설립 때까지 5년이 넘게 걸렸다. 서울 강남 한복판에 장애인시설을 짓겠다니 주민들 반대가 엄청났다. 지금은 220여명의 아이들이 초중고와 직업교육까지 15년 과정을 공부한다. 밀알학교 강당에서 예배를 드리는 남서울은혜교회에는 주일날 장애인 650여명을 포함해 6000여명이 함께 섞여 예배를 드린다."

―장애인들에겐 교육뿐 아니라 졸업 뒤 자활이 더 어렵다.

"교회 옆 작은 빌딩 5층에 단순용역으로 일을 할 수 있는 공장을 마련했다. 수서에도 직업재활센터가 있고. 재활용품을 기증받아 수선·보수한 뒤 싼 가격에 저소득층에게 파는 '굿윌스토어'도 열었다. 지금까지 53명을 고용했다. 얼마 전엔 장애인 자활 그룹홈 사업도 시작했다. 부모가 없더라도 다른 사람들과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교육-직업훈련-자활-정착까지 장애인의 생애 전 단계를 도와줄 수 있는 모델이다."

―목회자로 37년을 살아오면서 가장 후회했던 일은 무엇인가.

"큰아들에게 결혼하기 전날 물었다. 나하고 살면서 제일 서운했던 게 뭐냐고. 아들이 '어릴 때 아버지 얼굴을 제대로 본 기억이 없다'며 울더라. 충격이 컸다. 교인들이 밖에서 누가 내 안부를 물으면 '목사님 요즘 교회 잘 안 들르신다'고 농담한다는 얘기도 들었다. 여러 사역을 돌보느라 정작 내 아이와 내 교인들에겐 '찾으면 없는 아빠'가 아니었나 싶다. 모두에게 고마울 뿐이다."

☞홍정길 목사

고(故) 옥한흠(사랑의교회)·하용조(온누리교회) 목사, 2010년 은퇴한 이동원(지구촌교회) 목사와 함께 '복음주의 4인방'으로 불린다. 숭실대를 나와 한국대학생선교회(CCC)에서 일하다 총신대를 졸업하고 목사가 됐다. 밀알학교와 자활상점 굿윌스토어, 직업훈련센터와 그룹홈 등 자폐·지적장애인 교육과 자립기반 마련에 힘썼다. 남북나눔운동 등을 통한 북한 기아 돕기에도 헌신했다. 남서울교회(1976년)와 '건물 없는 교회' 원조 격인 남서울은혜교회(1995년) 등 23개 교회를 개척했으며, 한국해외선교회(GMF), 코스타(KOSTA) 등 선교단체도 이끌었다.


덧글|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