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계영자도(母鷄領子圖)

http://hanulh.egloos.com/3658616

모계영자도(母鷄領子圖)
변상벽, 비단에 수묵담채, 94.4 x 44.3cm,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지바른 뜰 큼직한 괴석 곁에 찔레꽃 향기로운 날, 나비며 벌들은 꽃을 찾아 분주한데, 어진 암탉이 병아리 떼를 돌본다. 어머니 사랑이야 금수인들 다를 건가? 자애로운 어미 닭의 눈빛이 또로록 구르는가 했더니 어느샌가 부리 끝에 벌 한 마리를 꼭 물었다. 동그라니 모여든 병아리는 모두 여섯, 하나같이 예쁜 새끼들이 주둥이를 꼭 다문 채 모이가 나누어지길 기다리고 섰다. 병아리 몸은 어미 닭의 십분의 일도 못 되지만 눈망울들은 아주 커서 또랑또랑하니 마치 사람의 어미와 자식인 양하다.

정약용은 같은 화가의 다른 닭 그림을 보고 이런 시를 지었다.
 
어미 닭은 낱알을 찾고도 쪼는 척만 하고 있어
새끼 사랑 한 맘으로 배고픔을 참아내네.
- 그림 세부

그림의 핵심은 암탉과 병아리의 정다운 눈망울이 모여 원을 그린 곳에 있다. 그러나 병아리는 여덟 마리가 더 있으니, 자식이란 한 뱃속에서 나왔어도 오랭이조랭이란 옛말이 맞는지 찬찬히 둘러볼 것이다.

우선 아래쪽에 지각생 병아리가 눈에 띈다. 종종걸음으로 어미에게 다가가기는 하나 의외로 서두르는 기색은 없다. 그 곁의 두 마리는 덜 여문 주둥이로 서로 실지렁이를 마주 물고 제법 힘을 쓰며 줄다리기하는 품이 귀엽다. 왼편 구석의 이 빠진 백자 사발 위엔 눈매가 순한 녀석이 고개 숙여 물을 마시고 다른 놈은 멍하니 하늘만 바라본다. 그저 엄마 품만 파고드는 녀석은 둘인데, 그 중간 한 녀석은 눈알이 보이지 않으니 까무룩 낮잠이 든 게다. 한데 수탉이 보이지 않는다.

정약용은 앞의 시 끝 부분에
 
듣자니 이 그림 다 되었을 때
수탉들 잘못 알고 법석댔다네
 
하는 구절을 두었다.

그러니 그가 봤던 변상벽 그림도 암탉과 병아리만 그린 사실적인 작품이었던 모양이다. '모계영자도' 역시 닭과 병아리, 찔레꽃과 벌, 나비를 극히 사실적으로 세밀하게 그려낸 그림인데, 특히 반들반들한 암탉의 깃털과 보송보송한 햇병아리 솜털의 다른 질감을 어떻게 한 붓으로 그렸는지 의문이 갈 정도다. 우리네 토종닭은 꽁지깃이 엄청 길다. 더구나 수탉 꼬리는 기다랗게 뻗쳐오른 기세가 하도 장해서, 만약 함께 그렸다면 화폭 속 암탉과 병아리를 그만 압도했으리라.
 
영리한 화가는 괴석(怪石)을 대신 그렸다. 불쑥 솟은 괴석은 유난스레 거칠고 강렬한 흑백 대비로 장닭의 기상을 지녔다. 하지만 그 기이한 형태가 첫눈에는 시선을 잡아당기지만, 자세히 그림을 보고 있노라면 슬그머니 뒤로 물러나 어미 닭의 따사로운 모정(母情)만 더욱 빛나게 한다.

세상에 닭 그림이 많아도 이렇듯 정감 어린 작품이 또 어디 있으랴? 화가 변상벽은 어쩌면 이토록 살갑게 어머니 사랑을 그렸을까? 나는 상상한다. 이것은 닭 그림이 아닐지도 모른다고! 어느 집 정 많은 친정 부모가 시집간 딸을 위해 정성껏 주문해 보낸 그림이라면…, 그 딸아이가 늘 건강하고 병아리처럼 예쁜 자손 많기를 기원하였다면….

- 글 출처: 오주석

p.s.) 우리 옛 그림 중에 변상벽의 '모계영자도'(어미 닭이 새끼들과 함께 있는 모습을 그린 그림이란 뜻)처럼 사랑스러운 닭 그림도 드물 것입니다. 변상벽은 조선후기의 화가로 화원을 거쳐 현감을 지냈습니다. 그는 특히 고양이를 잘 그린다고 하여 변고양이라는 별명이 붙었습니다.

그림을 자세히 보면 암탉이 병아리에게 모이를 나누어 주려고 하는 순간, 주위에 모인 병아리들 중 어느 한 마리도 부리를 벌린 놈이 없습니다. 그러면 그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요?

암탉은 모정이 아주 살뜰한 동물이라, 곡식 낟알 하나를 주어도 그냥 먹으라고 휙 내던지지 않고 병아리 가는 목에 걸리지 않게끔 주둥이로 하나하나 잘게 부수어 먹기 좋게 일일이 흩어 준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암탉의 주둥이에 물려있는 꿀벌이 잘게 분해되어 먹기 쉬운 모이로 나누어질 때까지 병아리들은 눈만 또리방거리며 기다리고 있는 것이라고 하네요.

덧글|덧글 쓰기|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