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토리 커뮤 42화 - 이가라시 쿄코

http://hasssan.egloos.com/6115202


~Home is where the heart is~

스토리 커뮤 42화 - 이가라시 쿄코





-파티 회장-



                  (드럼 롤)

사회자>           신부로 삼고 싶은 유명인 어워드, 아이돌 부문.
                   드디어 그랑프리 발표입니다!
                   영광스러운 그랑프리에 빛나는 분은...

사회자>           이가라시 쿄코 씨입니다!

                  


이가라시 쿄코(이하 쿄코)>  어어, 저, 저요!?

코히나타 미호(이하 미호)>  축하해! 쿄코!

이치하라 니나(이하 니나)>  축하함니다-!

사회자>           이가라시 씨, 단상으로 올라오세요!

                  (박수 소리 / 환호성)

쿄코>             제, 제가요?
                   괜찮을까요...?

사쿠라이 모모카(이하 모모카)>  쿄코 씨.
                                        너무 기다리게 하면 안 된다고요?

카타기리 사나에(이하 사나에)>  자자, 당당하게 갔다 와!
                                        짜잔- 하고 말야!

쿄코>             네, 네!
                   갔다 올게요!

사회자>           ...그럼, 소감을 부탁합니다!

                  (BGM - 사랑의 Hamburg)

쿄코>             저기... 이가라시 쿄코입니다.
                   먼저, 이렇게 멋진 상을 받게 되어서,
                   감사드립니다!

쿄코>             전 15살이라서, 신부라고 하기엔 아직 이르지만요.
                   그치만 전, 장래엔 부모님처럼
                   따뜻하면서도 멋진 가정을 꾸리고 싶다고, 줄곧 생각해서...

쿄코>             그러니까 앞으로도,
                  요리, 청소, 빨래도 잔뜩 즐기면서
                  엄마처럼 동경의 눈빛을 받는 여성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할게요!

                  (박수 소리 / 환호성)

사회자>           감사합니다! 그럼, 이가라시 쿄코 씨의
                   대표곡 「사랑의 Hamburg♪」를 듣겠습니다!
                   준비 잘 부탁드립니다!

쿄코>             네!
                   여러분의 마음이 벅차오르도록,
                   열심히 노래할게요. 잘 부탁합니다!



                  ~라이브 '사랑의 Hamburg♪'~

                 
                   (라이브 진행 or 스킵)



                  (박수 소리 / 환호성)



-여자 기숙사 식당-



쿄코>             흥~흐흥~...♪

미호>             흐아암... 아, 쿄코...
                   좋은 아침~

쿄코>             좋은 아침이에요!

미호>             휴일인데도 일찍 일어났네... 청소하는 중이야?
                   앗, 그렇지, 오늘 저녁에 여기서 뒤풀이한다고 했지?
                   「쿄코 수상 축하 파티」!

쿄코>             아, 그게 아니고요.
                   「쿄코한테 상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파티」예요!

쿄코>             상을 받은 건 저 혼자만의 노력이 아니니까...
                   신세를 지고 있는 모두한테 감사의 마음을 담아,
                   홈 파티를 열고 싶어서요!

미호>             우후훗, 쿄코답구나.

쿄코>             에헤헤.
                   그래서, 우선 청소를 시작했어요.

미호>             그렇구나.
                   저기 말야, 내가 뭐라도 도와줄 건 없어?

쿄코>             어? 괜찮아요?
                   모처럼 스케줄 없는 날인데, 도움을 받자니 미안해서...

미호>             괜찮다니까!
                   쿄코는 같은 유닛 맴버에, 기숙사 동료이기도 하지만, 그 이상으로...
                   그래, 귀여운 여동생 같은 느낌인걸. 뭐든 시켜줘!

쿄코>             ...고마워요, 미호 언니♪
                   저기, 그럼 뭘 부탁드릴까요...?

                  (자동차 소리)

쿄코>             아, 온 건가?

사나에>           쿄코, 기다렸지-!

니나, 모모카>   실례하는 검니다-!
                   실례합니다.

쿄코>             사나에 씨! 니나랑 모모카도,
                   오늘은 쉬는 날인데 일부러, 고맙습니다!




미호>             다들 도와주러 왔어요?

사나에>           그래! 뒤풀이라 하면 장을 보러 가겠지?
                   장을 본다고 하면 자동차. 차를 끌며 뒤풀이 좋아하는 파티 피플.
                   즉, 이 몸!

모모카>           후후... 저도 약소하나마 도움을 드리려고요.
                   파티라면, 힘이 되어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니나>             니나, 종이접기 잔뜩 가져왔어-!
                   동물 많이 만들어서, 떠들썩하게 만드는 거예요!

쿄코>             우후훗, 무척 귀여워질 것 같네.
                   여러분, 고맙습니다!
                   멋진 파티로 만들자고요!

미호, 사나에>   응!
                   오오!

니나, 모모카>   네-!
                   네!

쿄코>             ...후훗.

미호>             응? 무슨 일 있어?

쿄코>             아... 어쩐지, 훈훈하다 싶어서요...
                   문득 돗토리에 있었을 때가 떠올랐어요.
                   가족이랑 자주 장을 보러 갔었구나, 하고요.

쿄코>             아빠가 차를 준비하시고,
                   엄마랑 남동생 둘이서 드라이브 가는 것처럼...
                   그래요, 마치 이런 식으로요!

니나>             오늘 쿄코 언니네 가족은 없는 검니까?

쿄코>             응.
                   멀리 떨어져 있기도 하고, 다들 일이나 학교에 가야 하니까 말야.

니나>             그렇군요-...
                   그럼 오늘은 니나랑 모두가 즐겁게 해 줄 검니다!
                   장 보기, 재밌겠다-!

쿄코>             응♪
                   그럼, 가볼까요!
                   장 보러, 출발-!

니나>             가자-!



-상점가-



채소가게>         쿄코! 항상 고맙다!
                   자, 덤이야. 제철인 놈들 가져가!

생선가게>         생선회 잘 챙겨놨어!
                   아이돌이 싫증 나면,
                   언제라도 우리 집 며느리가 되어도 괜찮으니까 말야!

모모카>           ...쿄코 씨, 인기가 굉장하군요.

쿄코>             에, 에헤헤...
                   기숙사 근처라서 자주 장을 보니까, 친해져서 말야.

미호>             헤에... 몰랐어-!
                   그래 맞아, 가끔 모두가 먹을 밥을 차리기도 했었으니까.

사나에>           엑, 그랬어?
                   굉장하네! 요리 같은 거 힘들잖아!

쿄코>             그렇지 않아요.
                   오히려 혼자 먹을 분량을 만드는 게 더 힘드니까요.
                   저를 위해서도 괜찮답니다.

미호>             맛있다고요, 쿄코의 아침밥.
                   갓 지은 밥에, 된장국에 생선구이,
                   나물에 우엉조림...♪

사나에>           아~잉, 위꼴이라 이거지!
                   군침이 도는걸!

쿄코>             후훗, 괜찮으시다면 사나에 씨도 드시러 오세요♪

사나에>           쿄코...
                   차라리 내 신부가 되지 않을래?
                   술자리 달린 다음 날, 나한테 바지락 된장국, 끓여주지 않겠어?

미호>             안 돼요, 사나에 씨!
                   쿄코는 모두의 쿄코니까요!

사나에>           쳇~

쿄코>             아하하...
                   자, 다음엔 주류점에서 음료수를 사면 끝이에요!

사나에>           ...주류점?

쿄코>             앗, 사나에 씨.
                   오늘은 어린이도 있으니까요, 그쵸?

사나에>           아, 아하하... 알고 있다구.
                   오늘은 다들 마실 수 있는 걸로, 말이지!



-여자 기숙사 식당-



모모카>           후우... 휴우... 영차...
                   하아. 짐이 제법 늘었군요.

쿄코>             모모카, 괜찮아?
                   미안해, 이렇게나 거들게 해서.




모모카>           아뇨, 괜찮답니다.
                   저보다 작은 니나도,
                   열심히 잔뜩 거들고 있으니까요.

니나>             으영차, 여엉차...
                   일개미의 기분이 되는 거예요...!

미호>             니나, 여기로 가져다줄래-?

니나>             네-!

모모카>           ...후후. 이러니 약한 소릴 할 수는 없지요.
                   게다가... 버릇없는 소릴 하면,
                   또 쿄코 씨한테 혼날 테니까 말이어요.

쿄코>             아하하... 합숙 때 얘기지?

사나에>           모모카, 무슨 일 있었어?

모모카>           청소에 대한 태도를 배웠어요.
                   그때는 정말이지, 충격이었어요.
                   쿄코 씨의 진지한 일면을 보고 말아서...

사나에>           아아... 아까 나도 보고 말았어.
                   그 눈빛은, '진짜'였어

쿄코>             엇.
                   제가 그렇게 무서운가요?

사나에>           아냐, 그게 그, 무섭다고 해야 하나... 그래-
                   할 말은 확실히 한다, 는 느낌이지.
                   ...아, 날음식들 냉장고에 넣어놔야지.

모모카>           ...덕분에 인식이 변했어요.
                   자기 일은 스스로 한다. 당연한 말이지요?
                   일하는 현장에서 가정부 같은 분을 부를 수는 없으니까요.

모모카>           최근엔 집에서도, 고용인 여러분께
                   개인적인 공간은 함부로 정리하지 말라고 말해 두었어요.
                   스스로 정리를 하고 있답니다!

쿄코>             모모카... 장하구나!
                   해 보니까 즐겁지?

모모카>           즐겁다... 어쩜, 그러네요.
                   아름다운 환경을 자신의 손으로 만들어가는 건,
                   기분 좋은 일이어요.

쿄코>             그래그래, 그게 가사의 첫걸음!
                   즐기는 게 가장 중요해♪

모모카>           후훗. 만약에, 저한테 언니가 있어서...
                   그 언니가 쿄코 씨 같은 분이었다면, 저도...
                   더 일찍 청소에 눈을 떴을지도 몰라요.

쿄코>             그래? 어째 쑥스럽네... 에헤헤.
                   맞다! 모모카, 오늘 요리는 같이해 보지 않을래?

모모카>           어머나...
                   부디, 잘 부탁드려요!
                   ...쿄코 언니♪



니나>             사각사각사각사각...
                   찰싹찰싹찰싹찰싹...
                   다 된 거예요-!

미호>             응, 잘 만들었네.
                   그럼 달아볼까!

니나>             네-!

쿄코>             고생하시네요-!
                   장식 다는 건 어때요?

미호>             응, 순조로워♪
                   봐, 니나 굉장하다고!

니나>             보세요-!
                   동물 패밀리랍니다-!

쿄코>             와, 굉장해라!
                   코알라에 펭귄에 캥거루...
                   다들 귀여워!

니나>             이 곰돌이 가족이
                   쿄코 언니네라구요!

쿄코>             어?

니나>             이 커다란 게 아빠 곰, 이쪽이 엄마 곰.
                   이게 쿄코 언니 곰이고, 쬐만한 남동생 곰들이랑, 여동생 곰!

쿄코>             와아... 에헤헤, 고마워! 후훗, 귀여워라.
                   아빠 곰, 아빠 같아. 엄마 곰, 괜찮으려나.
                   남동생 곰에 여동생 곰도 다들, 건강하려나...




쿄코>             가족인가...
                   어, 어라. 이런... 훌쩍...

니나>             쿄코 언니, 무슨 일이에요?
                   앗, 곰이 아니라 다른 동물로 할 걸 그랬나요-!?
                   라쿤... 판다?

쿄코>             으응, 괜찮아.
                   ...귀여운 곰 가족이네.
                   고마워, 니나.

미호>             쿄코...

쿄코>             아, 저기, 정말 진짜로, 괜찮아요.
                   조금 갑작스럽다고 해야 할까...

사나에>           무슨 일인데 그래-?

모모카>           쿄코 씨?
                   눈이 빨간데요...

쿄코>             앗, 정말이지, 미안해요, 걱정을 끼쳐서.
                   가족이랑 헤어지고, 멀리 떨어진 곳에서 아이돌이 되어서는,
                   쓸쓸하지 않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쿄코>             그래도, 지금은 이렇게 여러분이 함께 있으니까요.
                   사무소 분들, 그리고 프로듀서 씨도...
                   지금은, 다들 항상 다정하게 대해줘서...

쿄코>             모두가 제 가족 비슷한 존재구나, 하고요...
                   앗, 그게, 예를 들어서 말이죠.
                   부, 부끄러워라...

사나에>           ...캬아~! 이리도 기특할 수가...!
                   난 언제라도 가슴 빌려줄 테니까 말야!
                   외로우면 달려들라고!

미호>             나도 가끔은 고향이 그리울 때가 있지만,
                   쿄코라든지 모두가 있으니까, 쓸쓸하지 않아.

모모카>           저희는 즐거운 시간도, 슬픈 시간도 함께 하니까...
                   그야말로 가족 같은 관계군요.

니나>             ...응! 모두 함께인 거예요-!
                   그러니까, 앞으로도 계속 즐거울 거라고요!

쿄코>             에헤헤... 네♪


                  (BGM - 사랑의 Hamburg)




사나에, 니나, 모모카>   끝났어!
                             끝났슴니다-!
                             끝났어요!

미호>             이제는 모두를 기다리는 것만 남았네!

니나>             으으- 배가 고파요-!
                   배꼽시계의 기분이 되는 거예요...!

모모카>           니나, 조금만 더 견디시어요.

                  (자동차 소리)

사나에>           오.
                   첫 손님이신감?

쿄코>             저, 마중 나갈게요.



쿄코>             ...아, 프로듀서 씨!
                   고생 많으시네요! 자, 들어오세요!

[선택지   -       실례합니다]

쿄코>             네~ ... 아, 그렇지!
                   죄송해요, 프로듀서 씨.
                   들어오시는 장면부터, 다시 한번 부탁드려도 될까요?

[선택지   -       ???]

쿄코>             에헤헷. 괜찮으니까요, 부탁드려요!
                   그럼, Take 2!
                   시작합니다-?




쿄코>             ...어서 오세요, 프로듀서 씨!

[선택지   -       다녀왔어!]

쿄코>             후후, 그래요 그래.
                   이렇게 하는 게 가족 같아요!

[선택지   -       무슨 일인데?]

쿄코>             우후훗, 비밀이랍니다♪

쿄코>             자, 안으로 들어오세요♪
                   요리를 잔뜩 준비했으니까요!
                   오늘은 모두랑 함께, 즐겁게 파티하자고요♪



즐거운 파티는 밤까지 이어졌다...

덧글|덧글 쓰기|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