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주TV-한국여권 위조, 호주 밀입국 현장 방송 "펌"

http://robin7.egloos.com/7487042

호주 공중파중의 하나인 채널7, 6월 20일, 매주 화요일 저녁 7시 30분에 "보더 시큐러티(Border Security)"라는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시드니 국제 공항을 배경으로 생기는 테러위협에서 비자관련 입출국, 마약 밀수등 각종 드라마틱한 상황들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입니다. 오늘 방송중에 우리나라와 관련된 무척이나 당황스런 내용이 방송되어 소개 드릴까 합니다. 캡쳐한 화면으로 설명드리는게 좋을거 같아 캡쳐 화면과 그 아래 캡쳐한 자막 번역및 부연설명으로 글 이어 나갑니다.









우리나라 주민등록중과 여권을 소지한 한 젊은 여성이 등장합니다.




"이분은 한국 여권을 소지하고 여행중 입니다"-바바라씨, 이민성 직원




시드니 국제 공항에 한국 여권을 소지하고 호주에 관광 비자로 입국하려는 젊은 여자분이 공항 직원에 의해 인터뷰룸으로 불려집니다. 우리나라 여권을 소지 하고 있었고요, 싱가포르를 통하여 입국 하셨답니다,공항 입국시 으례히 몇가지 질문을 하게 되는데 이 여자분이 영어도 안되고 물론 한국어로도 한마디도 하지 않는 것입니다.






"이 승객이 여전히 말 한마디도 하지 않는 것이다"-이민성 인터뷰 룸, 시드니 공항




이민성 직원이 전화상으로 아시아 여러 나라 동시통역하는 분들을 통해 무슨 언어를 할 수 있는지 물어 봅니다.




이 여자분 말 한마디도 안합니다.




"대답도 안하고 대답할 의지도 없어 보입니다"




이분 여전히 한마디도 안합니다.




결국 이민성 직원들은 가방을 검사하기로 합니다.




가방속에 있는 돈을 세워보고, 일단은 그래도 얼마간 머물을 수 있는 정도의 돈을 소지하고 있는것을 다행으로 생각합니다, 관광비자로 오시는 분들은 체류기간중 사용할 일정액의 돈을 소지 하셔야 관광이 아닌 일 목적으로 온것이 아닌가 의심을 받지 않습니다




카렌씨,이민성 직원-"현재로선 국적이 어딘지 파악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아마 한국 국적일 가능성이 높지요"




인터뷰 중에 이분이 구토를 호소 하고요, 이민성 직원들이 이분의 건강 상태를 걱정 하기 시작 합니다.




이민성 직원이 바람을 좀 쐬게 밖으로 데려 나갔다 옵니다.




이분 결국 구토를 하시고 많이 몸이 안좋아 보이기 시작 합니다.




그 와중에 이민성 직원은 혹시 마약을 삼켜서 구토증상을 일으키는게 아닌지 의심도 하고요. 마약을 콘돔에 담아 삼켜서 들어 오는경우가 많답니다.




이분이 더 심하게 아프시기 시작하고 의사가 불리워 옵니다.





그 와중에 이민성 직원들이 그 여자분의 한국 주민등록증과 여권의 위조 여부를 조사 할 것을 결정합니다.




우리나라 주민등록증을 검사 하기 시작 합니다.




"주민등록증 위에 네가지 색깔의 점들이 보이지요"- 카렌씨, 이민성 직원




"컴퓨터로 프린트 되었다는 증거입니다."




"이 것은 진짜 한국 주민등록증이 아닙니다."





"이 증은 위조된 카드 입니다."


그리고 여권 검사가 시작됩니다.





"바로 말할 수 있는데 이 도장은 위조된 도장입니다"




"질도 많이 떨어지고 글자들이 좀 번져있지요"




"한국 도장이 저 위에 보이지요"




" 여권 종이가 UV빛에서 야광으로 빛나지 않지요"




"대부분의 비밀 부분들이 여기에 보여집니다"




"이 페이지에서는 강한 UV반응을 볼 수있죠"




"이 여권에 화학 약품을 사용해 발생한 손상입니다"




"다른 사람의 사진을 삽입한 흔적입니다"




미침내 주민등록증 여권 모두 위조임을 결론 냅니다.





이분은 구토가 더 심해집니다.




의사는 기다리고




"의사와 얘기 하려면 무슨 언어를 할 줄 아는지 알아야 하는데.."





결국 이분도 침묵을 깨기 시작 합니다.




결국 이분 만다린으로 말을 하기 시작 합니다.




이 여자분은 울기 시작하고 만다린을 하는 통역가가 전화상으로 통역을 해주기 시작하며 대화가 시작 됩니다.




결국 한국인이 아닌것이 밝혀집니다.


중국어로 통역이 됩니다

"우리는 당신의 한국 아이디 카드를 조사 했고요, 당신의 여권도 사진만 교체된 위조 여권임을 알아냈습니다"







결국 위조 여권과 주민등록증임을 알리자 이 분도 포기 한듯 만다린으로 통역하는 분을 통해서 말문을 엽니다.




이민성 직원은 이 여자분이 왜 호주에 들어 오려고 했는지를 알아 내려 합니다.




"어디서 이 여권을 구했는지 얘기 해줄래요?"




만다린으로 통역가와 대화가 이어집니다.




통역가-"베이징에서 구입했답니다"




"왜 호주에 들어 오려 했지요?"




" 머무르며 일을 하려고 했답니다"




" 오 그럴 순 없어요"




" 당신은 사진을 바꿔치기한 위조 여권을 소지 했기 때문에"




진정한 관광객이라고도 볼 수 없어요"




공항 매니저,페트라씨




"한국 여권을 이용하여 호주에 들어 오려고 하는 전형적인 중국인들 수법입니다"




"호주에 들어오는 한국 여권을 구하기 위해"




" 엄청난 돈을 지불했고요"






" 호주에서 일하기 위한 팩키지와 이 가짜 아이디를 얻기 위해 빚을 졌고요"








" 우리는 복잡한 위조 방법이라든가 여행 서류, 티켓팅을 보건데 이것이 조직화된 신디게이트에 의해서 진행된다고 믿고 있습니다" -페트라씨, 공항 매니저




"당신은 호주에서 추방될 것입니다"




" 그녀가 그러더라고요 빚도 졌다고"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이분이 공항에서 떠나는 장면을 배경으로 위의 자막이 오릅니다.

" 이 승객은 이 위조 여권을 위해 20,000 중국달러를 지불했고, 이는 호주 달러로 3,500불에 이른다(우리나라 돈으로 하면 700원 환율로 했을때 230만원정도 되네요). 그녀는 마약 소지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고 그날 오후에 중국으로 돌려 보내졌다."



호주 이민성의 2003~ 04년 집계에 의하면 한국 위조 내지는 변조 여권을 소지하고 입국하다 추방당한 사람은 57명이라고 합니다. 국가별 순위로는 5위입니다. 같은 시기에 호주 전역에서 불법체류로 검거된 인원은 9천여명 이중 한국인은 458명 인도네시아 중국 말레이지아에 이어 4위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 2005년 11워 8일 한국 총영사관의 발표에 의하면 호주 이민성이 발표한 458명의 한국인은 정확하게 말하면" 한국 여권을 소지한 자"이며 총영사관의 추정으로는 이중 절반 정도만이 진짜 한국인으로 보고 있다고 합니다. 김형필 부영사관도 발표하기를 458명중 심지어는 80%정도가 순수 한국인이 아닌 "위조 내지 변조된 한국 여권"을 소지한 자라고 발표하고 있습니다.


위의 방송을 보면서 시드니 공항에 근무하는 직원이나 이민성직원들도 어느 정도 이 상황을 알고 있는듯 하여 조금은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이러한 이미지들이 결국은 진정으로 호주에 방문하는 한국인들에게 까지 영향을 미쳐 다른 나라에 비해 복잡한 입국 심사를 받지 않을까 걱정도 됩니다.


인터뷰중에 구토를 하고 한국 여권이 위조임이 밝혀지며 그 위조 여권과 한국 주민등록증을 구입하기 위해 빚을 졌다고 울면서 말씀하실때는 정말 안쓰럽기도 하고 중국으로 돌려지는 그 장면에선 불쌍하기까지 했습니다.


위조 여권으로 사용되는 많은 한국 여권들이 사실 분실된 거이거나 심지어는 자의적으로 판매한다고 들었는데 요즘처럼 외국여행이 빈번한 때에 외국에서 여권 분실 조심들 하시고요.


총영사관도 나름대로 이민성에 한국 국적 진위여부 확인에 적극 협조 한다고 공문을 보내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이민성과의 공조는 미비하다고 합니다. 이미 이민성 쪽에서도 이러한 사정을 알고 있는 듯싶은데 좀더 강력하고 정확한 대응을 하지 않으면 우리나라 국가 이미지에 많은 손상을 입히는 것은 불을 보듯 당연합니다.



덧글|신고